인재채용 인재채용

홈 > 강연/멘토링 > 멘토링 및 비전토킹

멘토링 및 비전토킹

 

아시아의 빌게이츠 스티브김 특강 이미지

Q. 저는 어려서부터 지금까지 몇 명의 친구와 깊게 사귀는 편인데, 제 주위에서는 폭넓은 사귐이 필요하다고 합니다. 어떻게 하는 것이 현명할까요?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6-10-26 14:49
조회
2384
A. 나는 많은 사람을 사귀는 것보다, 말이 통하고 같이 있으면 편안한 몇 명의 친구를 두는 것이 더 좋다고 생각해. 많은 사람들과 알고 지내다 보면 쓸데없이 신경 써야 할 것들도 많아지고, 꼭 가지 않아도 되는 경조사 외에, 잦은 모임들로 늘 분주하게 되지.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모이다 보면, 그 안에서 유익한 대화를 나누기도 어려워.

한국에서는 네트워킹에 많은 시간을 쏟는 사람들이 너무 많아. 네트워킹을 통해 자신이 필요한 정보도 얻고, 어려울 때 도움을 받을 수도 있다고 막연히 생각하기 때문이지. 그런데 그런 모임에서 허허실실하며 알게 된 사람들에게, 과연 내가 힘들 때, 손을 내밀어 도움을 청할 수 있을까? 아주 친하지 않으면 사소한 도움조차 피하는 것이 현실이야. 나는 한국에 와서, 동창모임을 비롯해서 여러 모임에 초대 받았지만, 즐겁고 좋았던 것으로 기억되는 모임은 거의 없어. 테니스가 좋아서 어느 테니스 모임에 잠시 속했다가, 사정이 있어 나가지 않았더니, 내가 왕따 당했다고 소문이 나더군. 그 후 부터는 어느 모임에도 속하려 하지 않지. 나는 같이 운동할 수 있는 몇 명의 친구, 와인 마시며 같이 저녁을 할 수 있는 지인들, 직장에서 나와 같이 식사하고 싶은 직원들, 또한 나와 함께하는 것을 행복해하는 젊은이들과 함께 보내다 보면, 심심치가 않단다.

Q. 저는 어려서부터 지금까지 몇 명의 친구와 깊게 사귀는 편인데, 제 주위에서는 폭넓은 사귐이 필요하다고 합니다. 어떻게 하는 것이 현명할까요?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6-10-26 14:49
조회
2384
A. 나는 많은 사람을 사귀는 것보다, 말이 통하고 같이 있으면 편안한 몇 명의 친구를 두는 것이 더 좋다고 생각해. 많은 사람들과 알고 지내다 보면 쓸데없이 신경 써야 할 것들도 많아지고, 꼭 가지 않아도 되는 경조사 외에, 잦은 모임들로 늘 분주하게 되지.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모이다 보면, 그 안에서 유익한 대화를 나누기도 어려워.

한국에서는 네트워킹에 많은 시간을 쏟는 사람들이 너무 많아. 네트워킹을 통해 자신이 필요한 정보도 얻고, 어려울 때 도움을 받을 수도 있다고 막연히 생각하기 때문이지. 그런데 그런 모임에서 허허실실하며 알게 된 사람들에게, 과연 내가 힘들 때, 손을 내밀어 도움을 청할 수 있을까? 아주 친하지 않으면 사소한 도움조차 피하는 것이 현실이야. 나는 한국에 와서, 동창모임을 비롯해서 여러 모임에 초대 받았지만, 즐겁고 좋았던 것으로 기억되는 모임은 거의 없어. 테니스가 좋아서 어느 테니스 모임에 잠시 속했다가, 사정이 있어 나가지 않았더니, 내가 왕따 당했다고 소문이 나더군. 그 후 부터는 어느 모임에도 속하려 하지 않지. 나는 같이 운동할 수 있는 몇 명의 친구, 와인 마시며 같이 저녁을 할 수 있는 지인들, 직장에서 나와 같이 식사하고 싶은 직원들, 또한 나와 함께하는 것을 행복해하는 젊은이들과 함께 보내다 보면, 심심치가 않단다.

Q. 저는 어려서부터 지금까지 몇 명의 친구와 깊게 사귀는 편인데, 제 주위에서는 폭넓은 사귐이 필요하다고 합니다. 어떻게 하는 것이 현명할까요?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6-10-26 14:49
조회
2384
A. 나는 많은 사람을 사귀는 것보다, 말이 통하고 같이 있으면 편안한 몇 명의 친구를 두는 것이 더 좋다고 생각해. 많은 사람들과 알고 지내다 보면 쓸데없이 신경 써야 할 것들도 많아지고, 꼭 가지 않아도 되는 경조사 외에, 잦은 모임들로 늘 분주하게 되지.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모이다 보면, 그 안에서 유익한 대화를 나누기도 어려워.

한국에서는 네트워킹에 많은 시간을 쏟는 사람들이 너무 많아. 네트워킹을 통해 자신이 필요한 정보도 얻고, 어려울 때 도움을 받을 수도 있다고 막연히 생각하기 때문이지. 그런데 그런 모임에서 허허실실하며 알게 된 사람들에게, 과연 내가 힘들 때, 손을 내밀어 도움을 청할 수 있을까? 아주 친하지 않으면 사소한 도움조차 피하는 것이 현실이야. 나는 한국에 와서, 동창모임을 비롯해서 여러 모임에 초대 받았지만, 즐겁고 좋았던 것으로 기억되는 모임은 거의 없어. 테니스가 좋아서 어느 테니스 모임에 잠시 속했다가, 사정이 있어 나가지 않았더니, 내가 왕따 당했다고 소문이 나더군. 그 후 부터는 어느 모임에도 속하려 하지 않지. 나는 같이 운동할 수 있는 몇 명의 친구, 와인 마시며 같이 저녁을 할 수 있는 지인들, 직장에서 나와 같이 식사하고 싶은 직원들, 또한 나와 함께하는 것을 행복해하는 젊은이들과 함께 보내다 보면, 심심치가 않단다.

Q. 저는 어려서부터 지금까지 몇 명의 친구와 깊게 사귀는 편인데, 제 주위에서는 폭넓은 사귐이 필요하다고 합니다. 어떻게 하는 것이 현명할까요?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6-10-26 14:49
조회
2384
A. 나는 많은 사람을 사귀는 것보다, 말이 통하고 같이 있으면 편안한 몇 명의 친구를 두는 것이 더 좋다고 생각해. 많은 사람들과 알고 지내다 보면 쓸데없이 신경 써야 할 것들도 많아지고, 꼭 가지 않아도 되는 경조사 외에, 잦은 모임들로 늘 분주하게 되지.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모이다 보면, 그 안에서 유익한 대화를 나누기도 어려워.

한국에서는 네트워킹에 많은 시간을 쏟는 사람들이 너무 많아. 네트워킹을 통해 자신이 필요한 정보도 얻고, 어려울 때 도움을 받을 수도 있다고 막연히 생각하기 때문이지. 그런데 그런 모임에서 허허실실하며 알게 된 사람들에게, 과연 내가 힘들 때, 손을 내밀어 도움을 청할 수 있을까? 아주 친하지 않으면 사소한 도움조차 피하는 것이 현실이야. 나는 한국에 와서, 동창모임을 비롯해서 여러 모임에 초대 받았지만, 즐겁고 좋았던 것으로 기억되는 모임은 거의 없어. 테니스가 좋아서 어느 테니스 모임에 잠시 속했다가, 사정이 있어 나가지 않았더니, 내가 왕따 당했다고 소문이 나더군. 그 후 부터는 어느 모임에도 속하려 하지 않지. 나는 같이 운동할 수 있는 몇 명의 친구, 와인 마시며 같이 저녁을 할 수 있는 지인들, 직장에서 나와 같이 식사하고 싶은 직원들, 또한 나와 함께하는 것을 행복해하는 젊은이들과 함께 보내다 보면, 심심치가 않단다.

Q. 저는 어려서부터 지금까지 몇 명의 친구와 깊게 사귀는 편인데, 제 주위에서는 폭넓은 사귐이 필요하다고 합니다. 어떻게 하는 것이 현명할까요?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6-10-26 14:49
조회
2384
A. 나는 많은 사람을 사귀는 것보다, 말이 통하고 같이 있으면 편안한 몇 명의 친구를 두는 것이 더 좋다고 생각해. 많은 사람들과 알고 지내다 보면 쓸데없이 신경 써야 할 것들도 많아지고, 꼭 가지 않아도 되는 경조사 외에, 잦은 모임들로 늘 분주하게 되지.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모이다 보면, 그 안에서 유익한 대화를 나누기도 어려워.

한국에서는 네트워킹에 많은 시간을 쏟는 사람들이 너무 많아. 네트워킹을 통해 자신이 필요한 정보도 얻고, 어려울 때 도움을 받을 수도 있다고 막연히 생각하기 때문이지. 그런데 그런 모임에서 허허실실하며 알게 된 사람들에게, 과연 내가 힘들 때, 손을 내밀어 도움을 청할 수 있을까? 아주 친하지 않으면 사소한 도움조차 피하는 것이 현실이야. 나는 한국에 와서, 동창모임을 비롯해서 여러 모임에 초대 받았지만, 즐겁고 좋았던 것으로 기억되는 모임은 거의 없어. 테니스가 좋아서 어느 테니스 모임에 잠시 속했다가, 사정이 있어 나가지 않았더니, 내가 왕따 당했다고 소문이 나더군. 그 후 부터는 어느 모임에도 속하려 하지 않지. 나는 같이 운동할 수 있는 몇 명의 친구, 와인 마시며 같이 저녁을 할 수 있는 지인들, 직장에서 나와 같이 식사하고 싶은 직원들, 또한 나와 함께하는 것을 행복해하는 젊은이들과 함께 보내다 보면, 심심치가 않단다.
    • 꿈 희망 미래 서울시 강남구 논현로76길 25(역삼동 728-40번지) 꿈희망미래빌딩 2층
    • Tel : 02-2088-3200(대표문의), 02-2088-3280(교육문의)
    • FAX : 02-2088-3215

사회복지법인 꿈·희망·미래재단 고유번호 : 105-82-13091 | 대표자 : KIM STEVE YUN

(주)꿈희망미래리더십센터 사업자등록번호 : 721-81-00111 | 대표자 : KIM STEVE YUN | E-mail : ask@dhffn.com | 개인정보처리방침